조회 수 1374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살2살 두아이를 키우고있는 아빠입니다.

요즘 육아로 인해 취미생활이 없어져서요. 집에서 할수 있는 취미를 찾아보고 있는데

난 어떤 재미로 키우나요??

취미를 가져볼까해서.. 자문 부탁드려요

업무시간에 들어온거라 업무좀 할게용.


?src=http%3A%2F%2Fcafefiles.naver.net%2F

(출처 : 네이버이미지)

kg아이티뱅크

  • ?
    이복열 2023.01.27 14:50
    재가 잘 들어오지 않아서 답이 늦었습니다. 모든 취미는 그저 이야기를 들었을때 감이 오더군요. 저는 난초/벌레 키우기/등등 합니다. 난초는 대학시절 우연히 춘란을 보게 되고 그저 냄새도 없고 그저 다소곳이 피어있는 모양새에 반해서 키우게 되었고 산채도 많이 하고 그랬답니다. 그러다 결혼후는 바빠서 거의 못 했지요. 애들 집안일 등등으로 말입니다.
    그러다 다시 시작했는데 몸이 좋지 않아서 다시 접은 상태입니다. 아마도 아이 아빠면 잠시 연기하고 다른 취미 생활을 하는것을 추천합니다. 애들과 함께 말입니다. 난에 심취되는 경우는 거의 고전적인 생각을 하는 분들입니다. 그리고 내성적이고요... 말이 길어졌습니다. 그저 그저 처다보면서 난을 돌보는것 그 자체가 행복입니다. 그래서 하게 됩니다.
    애들을 키우는 재미 커가는것을 보는것...그러다 마음에 드는 행동을 하는것....난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리 생각하시면 됩니다.

  1. 난 취미는 어떤 재미로 하나요??

  2. 온실 하우스 하나 만들었습니다.

  3. 정말 정말 올만에 분갈이...

  4. 오랜만에 난 선물 받았습니다.

  5. 춘란은 나의 분신 동영상

  6. 한란도 한번 키워보자.

  7. 난 사랑 이야기

  8. No Image 19Sep
    by 이복열
    2014/09/19 by 이복열
    Views 6112 

    퍼엄을 너무 많이해서 죄송합니다.

  9. 요사이 밥하기 싫으면 간단히 해 먹는 점심입니다.

  10. 춘란사랑 웹 정리 끝

  11. No Image 05Sep
    by 이복열
    2014/09/05 by 이복열
    Views 12076 

    여기는 자유 게시판 입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
345 700968/ 오늘어제 전체     921135581 11797359/ 오늘어제 전체 페이지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