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9 19:29

난 사랑 이야기

조회 수 30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난 사랑 이야기

오늘 우리집 앞 길거리에 분을 버려서 자세히 보니 난 이더군요.
말라서 다 죽은것 같아 버린 모양입니다.
분은 좋은데 그냥 내 성격에 맞지 않아서 버리고
뽑아왔습니다.
자세히 보니 다른 뿌리는 다 죽고 앞으로 나온 한개만 살았있는것 같더군요.
그래서 전부 잘라버리고 분에 안착시켰습니다.
남는데 분이라(여유로 사둔것) 그냥 분갈이 했습니다.
수태도 엊져주고 ....
뭐 저게 맞는지는 몰라도 그냥 제 방식대로 하고 완전히 마른상태라
물을 주었습니다.
아마도 내년, 아니 후년까지 그대로 두었다가 반응없으면 쓰레기로 가야겠지요.
난으로 봐서는 춘란은 아닌것 같고 한란 아니면 대만 보세 같습니다.

하여간 살아난다면 난한테 좋은일 하는것이니..
뭐 밥달라고 그러지도 않고 그냥 난과 같이 젖가락 한개(물/비료줄때 조금만 같이주면 되니)
만 더 하는 식으로...

아주 옛날 같으면 아마도 쳐다 보지도 않았을겁니다.
제가 봐도....
이것을 가져오는데  동네아줌마가 보고 그러더군요.던 많은데 사지!
사실 없는데 말입니다.

오늘  난사랑으로 닉네임 진 후로 좋은일 딱 한번 하는군요.ㅎㅎㅎ...
좋은 저녁 되세요.


20141029_183611.jpg


20141029_191024.jpg




  1. 정말 정말 올만에 분갈이...

  2. 오랜만에 난 선물 받았습니다.

  3. 춘란은 나의 분신 동영상

  4. 한란도 한번 키워보자.

  5. 난 사랑 이야기

  6. No Image 19Sep
    by 이복열
    2014/09/19 by 이복열
    Views 2580 

    퍼엄을 너무 많이해서 죄송합니다.

  7. 요사이 밥하기 싫으면 간단히 해 먹는 점심입니다.

  8. 춘란사랑 웹 정리 끝

  9. No Image 05Sep
    by 이복열
    2014/09/05 by 이복열
    Views 7071 

    여기는 자유 게시판 입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
216 668053/ 오늘어제 전체     1886 11463504/ 오늘어제 전체 페이지뷰